이슈와뉴스

기사 (3,196건)

조용히 한 해를 정리하기 시작하는 한국과는 달리 여름을 맞이하는 뉴질랜드는 크리스마스와 새해맞이 축제의 열기로 뜨겁다. 호숫가에서 DJ의 음악에 맞춰 불꽃놀이를 즐기고 노천 극장에서 맥주를 마시며 콘서트를 즐긴다. 아이들과 뜨거운 태양아래 산타 퍼레이드에 참여해보는 것은 어떤가? 화려한 여름, 뜨거운 태양 아래 뉴질랜드 사람들의 끼가 넘치는 크리스마스와 새해 축제가 막을 올릴 준비를 하고 있다.호숫가에서 선탠과 음악과 함께 카운트다운! 서머데이즈 페스티벌(Summerdaze festival)뉴질랜드 남섬의 대표적인 관광도시 퀸스타운(Queenstown)은 올해의 마지막 날, 서머데이즈 페스티벌(www.summerdaze.co.nz/)을 열고 2014년을 맞이한다. 도시를 감싼 아름다운 와카티푸 호수(Lake Wakatipu)에서는 낮에는 선탠을 하다가도 음악밴드, DJ들의 공연이 시작되면 너나 할 것 없이 어깨를 들썩이고 밤에는 음악 속에서 불꽃놀이를 즐기며 다가오는 새해를 맞이한다. 올 연말에는 이 행사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각종 스포츠행사와 예술품 전시회, 현지인들의 벼룩시장도 열린다. 특히 올해는 퀸스타운을 비롯한 오타고(Otago) 지방의 골드러시 150주년의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전통의상을 입고 과거를 재현한 특별한 행사를 진행한다고 하니, 뉴질랜드 인들의 삶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자. 시원한 맥주 마시며 캐럴 콘서트 즐기기, 코카콜라 크리스마스 인 더 파크(Coca-Cola Christmas in the park)2012년 12월 14일, 크리스마스 인 더 파크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규모의 크리스마스 행사다.축제 이름대로 크리스마스 인 더 파크(www.christmasinthepark.co.nz/auckland.html)는 남북섬에서 가장 크고 대표적인 공원에서 열리는데, 북섬 오클랜드(Auckland)의 오클랜드 도메인(Auckland Domain)과 남섬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h)의 해글리 파크(Hagley Park)가 그 곳이다. 푸른 잔디가 드넓은 공원에서 수천 명의 사람들이 따사로운 햇살 아래에서 와인과 맥주를 마시고 유명가수들이 펼치는 크리스마스 캐럴 콘서트를 즐긴다.올해로 20주년을 맞는 이 행사는 유명 음료 회사의 후원으로 시작됐으나 이제 뉴질랜드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축제가 됐다. 올해는 ‘Surf Life Saving New Zealand’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안전한 여름철을 보내기 위한 공익 캠페인도 함께 진행한다.아이들이 참가하는 가장 긴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파머스 산타 퍼레이드(Farmer’s Santa Parade)2013년 11월 24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는 크리스마스 한 달 전부터 대규모의 산타 퍼레이드가 열린다.파머스 산타 퍼레이드(Farmer’s Santa Parade,www.santaparade.co.nz/information/))는 1934년 크리스마스를 축하하기 위해 학부모와 아이들이 모여 오클랜드(Auckland) 시내를 돈 것에서 유래됐다. 약 4,000명의 참가자가 오클랜드의 중심인 퀸 스트리트(Queen Street)를 따라 2.2km의 퍼레이드를 펼친다.예쁜 풍선들과 흥겨운 밴드음악, 자원봉사자들이 꾸미는 다양한 모습의 캐릭터들이 사람들의 흥을 돋운다. 다양한 나라의 사람들이 모여 각 나라마다 특색 있는 퍼포먼스를 펼치게 되는데, 이 퍼레이드는 산타클로스의 등장과 함께 고조된다. 아이들에게 환상을 심어주자는 취지에 의해 시작된 축제인 만큼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11-05 19:02

조두순 사건의 피해 아동 나영이(가명, 당시 8세)는 ‘다시 일상 속의 웃음을 되찾는 것’이 소원이라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밝혔다.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2011년 이라는 제목으로 온·오프라인 서명 캠페인을 진행하여 50만 시민의 참여를 통해 ‘아동 대상 성범죄자 공소시효 폐지’ 법안 통과를 이끌어냈으며, 2008년 사건 이후 5년이 지난 현재까지 약 19만 명에게 성폭력·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서비스 지원 및 예방교육을 제공했다.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2013년 10월 말부터 영화배우 설경구 씨, 나영이 주치의 신의진(국회의원)씨, 소설 ‘소원’의 작가 소재원 씨와 함께 성폭력·학대 피해 아동에 대한 서비스 지원과 예방교육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캠페인을 진행한다. 2011년 에 이어 성폭력·학대 피해 아동에 대한 지속적 지원 및 예방교육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두 번째로 진행하는 캠페인이다.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최근 언론에서 조명하는 아동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담론의 중심은 분노와 형벌 강화에 있으나, 실질적으로는 피해 아동의 건강한 성장과 가족의 재활, 제2의 사건 발생 예방을 위한 정책개선에 대한 우리 모두의 장기적인 노력과 관심이 중요하다”고 캠페인의 취지를 설명했다.성폭력을 포함한 학대 피해 아동들의 보이지 않는 마음의 상처를 보듬어주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특히, 학대 피해 아동 중 저소득층 아동들은 경제적인 이유로 마음의 상처를 치료할 기회조차 제공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2008년부터 나영이의 마음을 치료하는 심리치료 주치의로 함께하고 있는 신의진 씨(국회의원), 적극적으로 캠페인 참여 의사를 밝힌 영화배우 설경구 씨, 조두순 사건을 소재로 피해 아동의 시점에서 소설 ‘소원’을 집필한 작가 소재원 씨가 나영이에게 보내는 격려의 메시지는 캠페인 페이지(www.childfund.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페이지에서 작성된 시민들의 격려 메시지 또한 나영이에게 직접 전달될 예정이다.나영이 아버지는 “이 일은 우리의 소중한 자녀나 후손들에게 일어날 수도 있는, 우리 모두의 불행이다. 다시는 피눈물 흘리는 또 다른 피해 아동과 가족이 생기지 않도록 정부와 사회가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며 간절한 소망을 밝혔다.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전국 68개 사업기관에서 국내외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성폭력을 포함한 학대 피해아동에 대한 지원 및 예방교육을 제공하는 18개의 기관을 운영하고 있다.이번 ‘나영이의 소원’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지원금은 성폭력 피해아동 긴급치료 및 심리치료, 예방교육 사업 등에 사용된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11-01 15:23

아시아나항공이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미얀마에 친환경 태양광 가로등 설치에 나섰다.아시아나는 31일(목) 미얀마 양곤에 위치한 쉐다곤 파고다에서 윤영두 아시아나항공 사장, 뮌 스웨(Myint Swe) 양곤 주지사, 뮌 떼인(Myint Thein) 미얀마 사회부 장관, 남권형 KOICA소장, 박철호 KOTRA 관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태양광 가로등 업무협약 체결 및 기증 행사를 가졌다.이날 행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윤영두 사장은 “아시아나의 태양광 가로등이 세계적인 불교 명승지인 쉐다곤 파고다를 더욱 아름답게 비춰주면서 이곳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양국의 돈독한 우애를 알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아시아나가 기증한 태양광 가로등 1개는 백열전구를 사용하는 것에 비해 연간 CO₂ 배출량 230kg 감소효과가 기대되어, 소나무 82그루를 심는 효과와 동일한 친환경 가로등이다. 아시아나는 저개발국가의 열악한 전력 인프라를 고려해 취항지를 중심으로 태양광 가로등 설치를 확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문화재 보호와 관광객의 안전 확보에 기여해 왔다.향후 아시아나는 미얀마 환경부와 함께 쉐다곤 파고다 인근에 추가로 30개의 태양광 가로등을 설치할 계획이다.이외에도 아시아나는 2010년부터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일대에 50개의 태양광 가로등 기부를 시작으로 2013년 베트남 다낭에 40개를 설치하였고, 2014년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25개의 가로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10-31 1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