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3,196건)

우리나라 남녀 대학생들이 빼빼로데이에 빼빼로보다 더 받고 싶은 선물 1위는 무엇일까?아르바이트전문포털 알바천국이 11월 11일 빼빼로데이를 맞아 전국 20대 남녀 대학생 1,8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녀 모두 이번 빼빼로데이에 빼빼로 대신 가장 받고 싶은 선물로 ‘의류 및 악세사리’를 1순위(30.8%)로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2위는 의외로 ‘정성껏 쓴 손편지’(21.6%)가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깜짝 이벤트’(16%), ‘향수’(10.7%), ‘빵, 과자 등 직접 만든 음식’(9.8%) 순이었고 꽃(5.9%)과 책(5.2%)은 큰 인기를 끌지 못했다.남성의 경우 ‘빵, 과자 등 직접 만든 음식’을 받고 싶다는 응답(16.6%)이 여성의 3.3배에 이르렀고, 반면 여성은 ‘꽃’을 받고 싶다는 응답(8.7%)이 남성보다 4.6배 많아 가장 큰 대비를 보였다.평소 빼빼로데이 등 연인과의 기념일을 챙기는지 묻자 68.7%가 ‘예’라고 대답했고 남자가 65.8%, 여자가 70.7%로 여자가 기념일에 조금 더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챙기는 이유에 대해서는 ‘기념일을 챙기는 것이 즐거워서’(39.8%), ‘특별한 날을 평범하게 보내기 싫어서’(35.2%) 등 긍정적 답변이 가장 많았지만 ‘남들이 다하니까’(17.5%), ‘이성친구에게 잔소리 듣기 싫어서’(6.4%) 어쩔 수 없이 챙긴다는 응답도 상당수 있었다.특히 남성의 경우 ‘잔소리 듣기 싫어서’(13.3%)가 여성(1.9%)보다 무려 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빼빼로데이 선물 및 데이트에 쓰는 비용은 평균 ‘3만 7600원’이었으며 남성이 ‘4만 1100원’, 여성은 ‘3만 5100원’으로 남성이 약간 더 많았다.지출분포를 보면 ‘2만원~4만원’미만‘(31.7%)이 가장 많고 ’2만원 미만‘(31.5%)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따랐으며 ’4만원~6만원 미만‘(18.8%), ’6만원~8만원 미만‘(7.8%), ’8만원~10만원 미만‘(5.8%), ’10만원 이상'(4.4%) 순이었다.또 각종 기념일 데이트비용을 평소 어떻게 마련하는지 묻자 남성은 ‘아르바이트’로 모은다는 비율이 43.5%로 가장 많았고 ‘그 동안 조금씩 모은 돈으로’(39.6%), ‘부모님께 받은 용돈’(15.2%), ‘친구한테 빌려서’(1%) 순이라고 대답했다.반면 여성의 경우는 남성과 달리 ‘그 동안 조금씩 모은 돈으로’가 49.1%로 가장 많았고 ‘아르바이트’(32%), ‘부모님께 받은 용돈’(18.4%), ‘친구한테 빌려서’(0.6%) 순으로 데이트 비용을 장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11-11 16:16

가연결혼정보에서는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연인과의 싸움에서 상대에게 듣고 싶지 않은 최악의 멘트’ 그리고 ‘연인과의 다툼에서 느끼는 가장 난감한 점’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가연 설문조사에서 미혼남성들은 여자친구와의 다툼 시 최악의 멘트 1위로 “뭐가 미안한데?”를 꼽았다. 화가 난 여자친구에게 사과를 하고 미안한 기색을 보여도, 자신이 왜 화가 났는지, 왜 자신에게 미안해야 하는지를 반복해서 물어볼 때 미혼남성들은 ‘최악’이라고 답변했다. 2위는 “네가 잘못했지?”가 차지했다. 무조건 남자친구를 몰아세우며 잘못을 떠넘기는 여자친구의 말이 최악의 멘트 2위로 뽑혔다. 3위는 “ㅇㅇ는(혹은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라며 다른 사람이나 자신의 과거에 비추어 비교할 때로 나타났다. 4위는 “너 그 때도 그랬잖아”라며 다른 이야기까지 꺼내어 불만을 키울 때인 것으로 드러났다.미혼남성들이 연인과의 다툼에서 느끼는 가장 난감한 점은 무엇이었을까? 1위는 ‘쳇바퀴 돌 듯 끝없는 악순환(말의 꼬리에 꼬리를 문다)’, 2위는 ‘뒤끝 작렬(잊을 만하면 꺼내고, 또 꺼내고)’, 3위는 ‘잘못한 것도 없이 사과하게 된다(억울하다)’, 4위는 ‘다른 사람에게 날 나쁜 사람으로 만든다’등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미혼여성들의 답변은 어떨까? 가연 설문조사에서 미혼여성들은 남자친구와의 다툼 시 최악의 멘트 1위로 “그냥 내가 다 미안해”를 꼽았다. 흥미롭게도 미혼남성들이 1위로 답한 “뭐가 미안한데?”와 상통하는 답변이 1위로 나타났다. 한편 2위는 “나중에 얘기해”로, 귀찮다는 듯한 이 말이 최악의 멘트 2위로 자리했다. 3위는 “그래서 나더러 어떡하라구?”라는 ‘에라 모르겠다’ 식의 답변, 4위는 “너도 알잖아~…”라며 남(환경) 탓을 하거나 뻔한 변명을 늘어놓는 것으로 나타났다.한편 남자친구와 다툴 때 느끼는 가장 난감한 것으로 미혼여성들은 “그 상황만 모면하려고 하는 것 같다”, “나를 이해하고 존중하려는 노력이 없다”, “나중에 똑 같은 실수(잘못)를 또 한다”, “그것이 잘못이라는 인지를 못한다” 등의 답변을 내놓았다.가연 조정연 매칭매니저 팀장은 “지나치게 나만 이해 받으려고 하거나, 서로의 맘이 불편한 상황에서 그저 그 상황을 외면하려는 자세 등 진정성이 부족한 태도가 갈등을 더 키우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하여 가연 원은미 이사는 “깊이 있는 대화와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보여주는 설문조사다. 경청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자세는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덧붙였다.

이슈 | 오은정 기자 | 2013-11-06 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