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3,270건)

지난해 우리나라 청년 고용률이 처음으로 40% 밑으로 떨어진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중소기업 취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10대에서 50대까지 구직자 2,998명을 대상으로 ‘2014년 취업전망’에 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73.3%가 ‘중소기업에도 취업할 의사가 있다’고 대답했다.중소기업 취업에 대한 구직자들의 생각은 연령이 높을수록 더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10대는 70.9%, 20대는 71.7%가 중소기업 취업의사가 있다고 응답해 전체 평균(73.3%)보다 약간 낮은 수준이었다.반면 30대는 75.9%로 평균보다 높았고, 40대는 87.5%, 50대는 85.7%로 평균보다 10%포인트 이상 껑충 뛰어올랐다.또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사가 없다고 대답한 26.7%의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미래 비전 불투명’을 1위(39.7%)로 꼽았다.이어 ‘고용 불안’이 23.8%로 2위에 올랐으며 ‘열악한 근무환경’(18.5%)과 ‘낮은 급여’(17.1%) 때문에 중소기업을 꺼리게 된다는 응답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연령별로 보면 10대와 20대는 ‘미래 비전 불투명’을 1위(42.2%)로 꼽은 반면 40대와 50대는 ‘고용 불안’을 1위(45%)로 꼽아 청년층과 장년층의 확연한 차이를 드러냈다.한편 구직자의 절반 가까이가 올 2014년 취업 전망을 작년보다 다소 어둡게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작년과 비교해 2014년 취업시장 전망’에 대해 구직자의 35.7%는 ‘작년보다 다소 어려울 것이다’라고 대답했고, 8.5%는 ‘작년보다 매우 어려울 것이다’라고 응답해 총 44.2%가 이번 해 취업 전망을 어둡게 평가했다.‘작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다’는 46.9%였으며, ‘작년보다 취업하기 쉬울 것이다’는 전망은 9%에 불과했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4-01-17 18:51

새해를 맞은 구직자들이 ‘올해 꼭 청산하고 싶은 것’ 1위는 ‘나태함, 게으름’인 것으로 나타났다.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10대부터 60대까지의 전체 구직자 3,000명을 대상으로 ‘새해소망과 아르바이트’를 주제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절반이 넘는 52.7%가 새해 가장 버리고 싶은 것 1위는 ‘나태함, 게으름’이라고 대답했다.이어 ‘솔로생활’(15.5%)과 ‘군살’(14.2%)이 근소한 차이로 2위와 3위에 올랐으며, ‘빚, 대출’(11.9%), ‘술, 담배’(3.2%), ‘지름신, 충동구매’(2.5%)를 꼭 버리고 싶다는 응답이 이어졌다.연령별로 보면 10대와 20대는 ‘나태함’(58.2%)이 큰 비율로 1위에 오르고 ‘솔로생활’(15.7%), ‘군살’(15.5%)이 비슷한 비율로 2, 3위에 올라 연애나 외모에 대한 고민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30대 이상에서는 ‘빚, 대출’을 버리고 싶다는 응답이 1위에 올랐다. ‘빚, 대출’은 10대(1.3%)와 20대(7.5%)에 비해 30대(31.3%), 40대(45%), 50대(35.7%), 60대(39.1%) 등에서 확연한 증가세를 보였다.성별로 봤을 때는 남자는 ‘솔로생활’(21.7%)을 여자(9.5%)보다 2.3배 더 많이 꼽고, 여자는 ‘군살’(21.1%)을 남자(7.2%)보다 2.9배 더 많이 선택해 남녀가 버리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확연한 차이가 드러났다.이와 함께 2014년 구직자들이 가장 이루고 싶은 소망은 전 연령 모두 ‘돈’을 1위(30.6%)로 뽑은 것으로 나타났다.이어 ‘취업’이 2위(23.9%), ‘성적 향상’이 3위(18.2%)에 올랐으며, ‘사랑’(12.5%), ‘건강’(7.5%), ‘인맥관리’(6.5%), ‘승진’(0.6%) 순으로 올해 꼭 이루고 싶은 소원이라고 대답했다.연령별로 보면 1위인 ‘돈’을 제외하고 10대는 ‘성적 향상’(29.9%), 20대는 ‘취업’(24.5%)을 가장 이루고 싶은 소원으로 꼽아 성적과 진로와 관련된 희망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40대를 넘어서면서부터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을 새해 소망으로 꼽는 비율은 10대(3.5%)와 20대(6.5%)에 비해 40대(15%), 50대(20.4%), 60대(34.8%)로 갈수록 큰 폭으로 상승해 대비를 보였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4-01-14 19:19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이슈를 떠오르는 요즘 중장년층 10명 8명은 시간선택제 취업을 고려하고 있으며, 취업 시 가장 고려하는 항목은 ‘급여’로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 정도의 급여 수준이면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지난해 12월 11일부터 29일까지 40대 이상 중장년층 544명을 대상으로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이번 설문조사에서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중장년층 취업에 도움이 되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약간 도움이 될 것이다‘ 54.8%, ‘큰 도움이 될 것이다’ 37.1%로 91.9%가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별로 도움은 되지 않을 것이다’는 8.1%에 불과했다.시간선택제 일자리 취업 여부에 78.7%가 ‘고려하고 있다’라고 응답했으며 ‘고려하고 있지 않다’ 21.3%로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취업하는 데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시간선택제 일자리의 가장 큰 장점은 ‘하루 4~6시간의 적당한 근무시간(노동강도)’ 37.9%, ‘정규직(무기계약직)이라는 고용 보장’, ‘나이 제한이 일반 일자리에 비해 비교적 적은 부분’ 17.6%, ‘정부시책 사업이라 안정적인 일자리가 많이 주어지는 부분’ 14%, ‘4대 보험 등 전일제 노동자와의 균등한 대우’ 7%, ‘일반적인 시간제 일자리에 비해 높은 급여 수준’ 5.9% 순이었다.시간선택제 일자리의 가장 큰 문제점은 ‘일자리 직종이 제한적이라 기존 경력을 살리기 어렵다’ 30.1%, ‘적은 일자리 수로 경쟁이 치열하다’ 26.8% ‘생계를 유지하기에는 급여가 적다’ 17.3%, ‘고용 보장이 안 될 것 같다’ 15.8%, ‘정규직과 관계형성이 어려워 적응이 쉽지 않을 것 같다’ 9.9% 순이었다.시간선택제 일자리 정책에서 보강되었으면 하는 부분은 ‘다양한 근로조건 및 복리후생을 가진 일자리 개발’ 27.2%, ‘시간선택제 일자리가 정규직과 차별 받지 않게 관리감독 강화’ 22.4% ‘중견/중소기업까지 일자리 제공 기업 확대’ 21.3%, ‘시간제 일자리 정보를 편하게 얻을 수 있는 네트워크 구축’ 15.1%, ‘공무원, 교사 등의 공공부문 일자리 채용인원 증대 8.8%, ‘연구직, 의료직 등 다양한 직종으로 확대’ 5.1% 순이었다.시간선택제 일자리 선택 시 가장 먼저 고려하는 항목은 ‘급여’ 38.6%, ‘장기간 근무 가능 여부’ 18.4%, ‘기존 경력을 살릴 수 있는 직종’ 17.6%, ‘근무시간’ 12.5%, ‘출퇴근 거리’ 10.7% 순이었으며, ‘미래 비전’은 2.2%에 불과했다.선호하는 시간선택제 일자리 직종은 ‘사무경리직’ 33.8%, ‘생산기술직’ 25.7%, ‘판매서비스직’ 19.1%, ‘전문특수직’ 13.6%, ‘상담영업직’ 4%, ‘간호간병직’ 3.7% 순이었다.시간선택제 일자리에 취업 가능한 급여 수준은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 32.7%, ‘100만원 이상~150만원 미만’ 27.2%, ‘150만원 이상’ 18.8%, ‘50만원 이상~70만원 미만’ 15.4%, ‘50만원 미만’ 5.9% 순이었다.한편 설문조사 결과 내 ‘만들고 싶은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한 댓글 게시판에는 ‘근무 시작과 함께 체크하고 잠시 쉴 때는 오프해서 정해진 근무시간만 채우면 되는 일자리’,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 야간 근무 일자리’, ‘총 근무시간 범위 내에서 본인 희망과 근무지 상황을 고려하여 자유롭게 근무일자와 근무시간을 정할 수 있는 일자리’ 등 다양한 댓글들이 달려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한 중장년층의 관심을 알 수 있었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4-01-03 1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