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3,270건)

에스티앤컴퍼니의 자격증전문학원 자단기(www.jadangi.com)가 기업 인사담당자 93명을 대상으로 ‘취업에 직무 능력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가’에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설문에 응답한 인사담당자들의 87%가 직무와 관련된 자격증이 입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특히 이들은 ‘실제 채용시 가장 중점적으로 보는 부분’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응답자 전체의 50%가 ‘직무경험과 관련 자격증’ 등 ‘실제 직무능력’을 꼽아 최근에 직무에 대한 보유 지식 정도가 취직에 중요한 열쇠가 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직무능력의 뒤를 잇는 답변은 ‘대인관계(40%)’와 ‘조직 충성심(10%)’ 이었다. 또한, ‘직무관련 자격증 보유자가 더 빨리 업무를 파악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는 답변이 63%를 차지해 입사 후 더 빠르게 업무를 파악하고 적응할 수 있는 인재 채용을 위해 직무 관련 자격증 보유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지원자의 보유 자격증 개수가 합격, 불합격 여부에 영향을 미치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당락의 절대적인 이유가 되진 않을 수 있으나, 가산점이 적용되므로 유리하다’라는 답변이 4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직무에 따라 영향을 미칠 수 있다(36%)’, ‘영향을 받는다(10%)’라는 답변이 뒤를 이어, 대부분의 기업 인사담당자가 업무 관련 자격증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파악할 수 있다.이번 설문조사는 얼마 전 삼성그룹이 발표한 2014 채용 개편안과 맥락을 같이 한다는 점에서 눈여겨 볼만하다. 삼성그룹의 채용 개편안의 주 내용은 ‘직무 관련 준비성’을 갖춘 인재를 확보한다는 것이다. 이는 전반적인 채용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며 인사담당자들은 2014년도 공채를 노리고 있다면 ‘준비된 직무 전문성’이라는 트렌드를 반드시 염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이에 에스티앤컴퍼니의 윤성혁 대표는 “앞으로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은 ‘직무’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 특히 당장 올해 채용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들은 직무관련 경험을 쌓기에 시간이 촉박하므로 직무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는 것이 빠른 방법”이라며, “자단기를 통해 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자료를 찾아 헤메이는 시간을 줄이고 단기간에 원하는 목표를 달성해 취업준비생 모두가 좋은 결과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한편, 지난 12월 오픈한 에스티앤컴퍼니의 자격증전문학원 자단기는 전기기사, ERP정보관리사, 한국어능력검정시험 등 총 20여개의 자격증 관련 강의를 제공하고 있다.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은 물론 업무능력 향상과 승진을 위해 필수로 요구되는 자격증을 모두 한 곳에서 만날 수 있어 더욱 유용하며 각 분야에서 이미 검증된 최고의 강사들을 배치해 강의의 질을 높였다는 것이 특징이다.다양한 자격증 관련 강좌 수강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자단기 홈페이지(www.jadangi.com)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4-01-23 20:50

2013년 한 해 동안 최고의 경쟁률을 자랑한 아르바이트는 몸이 편하거나 스펙을 높여주는 알바로 양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지난 1년간 등록된 전체 구인공고 수와 이력서 등록 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만화방’ 알바가 공고 등록 대비 가장 많은 이력서 등록률을 보이며 최고의 경쟁률을 자랑한 것으로 드러났다.만화방 아르바이트가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이유는 절대 채용 공고 수는 적지만 이에 비해 지원하려는 구직자 수가 월등히 많기 때문이다.만화방 아르바이트는 2013년도 등록된 총 채용공고 수가 1,885건으로 전체 97개 직종 중 가장 적었다. 그러나 실제 이 직종에 구직하는 이력서는 29,425건으로 공고 수 대비 무려 15.6배나 더 많아 전 직종 중 가장 큰 경쟁률을 기록했다.만화방의 2013년 평균 시급은 ‘5.021원’으로 최저시급인 ‘4.860원’을 약간 넘는 수준에 불과하지만 쉽고 간편한 매장관리 직종이라는 데에서 구직자들의 큰 관심을 끄는 것으로 분석된다.이어 경쟁률이 높은 직종 상위 10위권을 살펴보면 ‘만화방’을 제외하고도 ‘도서, DVD대여점’(5,061원), ‘볼링장’(5,105원), ‘DVD방’(5,137원), ‘복사·출력·제본’(5,599원) 등 평균 시급은 그리 높지 않지만 상대적으로 업무강도가 낮고 쉬운 업무들이 줄줄이 형성돼있는 것을 알 수 있다.또 ‘개인지도·과외’(10,142원), ‘번역·통역’(6,522원), ‘공공기관’(5,707원) 등 시급도 높으면서 스펙을 쌓을 수 있는 전문 직종도 10위권을 구성하고 있어, 2013년 구직경쟁률이 치열했던 알바는 대체로 ‘편하거나 스펙을 높여주는 알바’로 양분화된 것으로 드러났다.반면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한 아르바이트는 ‘아웃바운드TM’이었다.‘아웃바운드TM’은 30만 건이 넘는 공고 수(301,393건)에 비해 실제 이력서 등록 수는 1만 193건으로 0.03% 수준에 불과해 경쟁률은 최하위를 기록했다.하위 10위권에는 이와 비슷하게 ‘고객상담’, ‘영업마케팅’ 등 정신적 노동강도가 큰 업무를 비롯해 ‘배달’, ‘퀵서비스·택배’와 같은 배달업무와 ‘공사현장’, ‘제조가공’, ‘전기공사·설치’와 같은 생산·기능 직종들이 포함됐다.이들 직종의 2013년 평균 시급을 살펴보면 아웃바운드TM ‘6,806원’, 영업마케팅 ‘6,827원’, 고객상담 ‘6,524원’, 공사현장 ‘6,449원’ 등 시급 수준은 최저시급보다 평균 40% 가량 높지만 업무 강도가 세고 힘들다는 인식이 커 시급과 상관없이 이력서 지원율이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4-01-22 19:32

지난해 우리나라 청년 고용률이 처음으로 40% 밑으로 떨어진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중소기업 취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10대에서 50대까지 구직자 2,998명을 대상으로 ‘2014년 취업전망’에 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73.3%가 ‘중소기업에도 취업할 의사가 있다’고 대답했다.중소기업 취업에 대한 구직자들의 생각은 연령이 높을수록 더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10대는 70.9%, 20대는 71.7%가 중소기업 취업의사가 있다고 응답해 전체 평균(73.3%)보다 약간 낮은 수준이었다.반면 30대는 75.9%로 평균보다 높았고, 40대는 87.5%, 50대는 85.7%로 평균보다 10%포인트 이상 껑충 뛰어올랐다.또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사가 없다고 대답한 26.7%의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미래 비전 불투명’을 1위(39.7%)로 꼽았다.이어 ‘고용 불안’이 23.8%로 2위에 올랐으며 ‘열악한 근무환경’(18.5%)과 ‘낮은 급여’(17.1%) 때문에 중소기업을 꺼리게 된다는 응답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연령별로 보면 10대와 20대는 ‘미래 비전 불투명’을 1위(42.2%)로 꼽은 반면 40대와 50대는 ‘고용 불안’을 1위(45%)로 꼽아 청년층과 장년층의 확연한 차이를 드러냈다.한편 구직자의 절반 가까이가 올 2014년 취업 전망을 작년보다 다소 어둡게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작년과 비교해 2014년 취업시장 전망’에 대해 구직자의 35.7%는 ‘작년보다 다소 어려울 것이다’라고 대답했고, 8.5%는 ‘작년보다 매우 어려울 것이다’라고 응답해 총 44.2%가 이번 해 취업 전망을 어둡게 평가했다.‘작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다’는 46.9%였으며, ‘작년보다 취업하기 쉬울 것이다’는 전망은 9%에 불과했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4-01-17 1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