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2,896건)

연말을 맞아 따뜻한 나눔이 활발해 지고 있는 가운데 아르바이트 구직자 10명중 7명은 기부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아르바이트 구직자 1,937명을 대상으로 ‘기부활동과 아르바이트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70.1%가 기부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기부활동 비율을 성별로 살펴보면 여자(72.4%)가 남자(66.9%)보다 5.5%포인트 높았다.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이 83%로 가장 활발하게 기부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다음으로 30대 78.9%, 40대 75.2%의 비율을 보였다, 이어 10대 71.5%, 20대 67% 순으로 나타났다.기부에 참여하는 방법(복수응답)은 ‘성금기부’가 5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재능기부’(16.6%)가 많았다. 이와 함께 ‘물품 기부’는 14.4%를, ‘해외아동 결연’은 12.1%를 차지했다.이들이 주로 기부에 참여하는 경로는 유니세프, 굿네이버스 등 ‘국제 구호단체’가 27.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랑의 열매’(사회복지공동모금회) 20%, ‘지역구 기부 프로그램’이 18.2%를 차지했다. 이어 ‘구세군’ 14.6%, ‘기업 기부 프로그램’ 11.2%, ‘개인적인 기부’ 9% 순으로 나타났다.기부 방법에서 가장 많이 참여하고 있는 성금 기부를 제외하면 연령별로 다소 다른 특징을 볼 수 있었다. 10대(16.4%)와 40대(21.8%)는 ‘물품기부’ 참여가 두드러졌고, 20대(18.6%)와 50대(19.3%)는 ‘재능기부’가 많았으며, 30대(14.1%)는 ‘해외아동결연’이 성금기부 다음으로 많은 특징을 보였다.기부활동 주기를 살펴보면 정기적으로 기부활동을 하고 있는 구직자는 16%로 나타났으며, 기회가 될 때마다 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54%로 조사됐다.그러나 지속되는 경기침체로 올해 작년보다 기부를 적게 했다는 응답자(32.5%)가 더 많이 했다는 응답자(20%)보다 더 많았다.이들이 매월 기부하는 한달 평균금액은 ‘1만원 미만’이 58.7%, ‘1~3만원 미만’(30%), ‘3~5만원 미만’ 8.4%, ‘5만원 이상’ 3%의 분포를 보였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3-12-10 18:46

수능을 끝낸 고3 수험생들이 뽑은 가장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는 ‘커피전문점 알바’인 것으로 나타났다.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올해 수능을 치른 고3 수험생 530명을 대상으로 ‘수능 후의 아르바이트 경험’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무려 98.9%에 해당하는 수험생이 ‘수능 후 아르바이트를 할 의향이 있다’고 대답했으며 가장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1위로는 ‘커피전문점’(24.5%)을 뽑았다.이어 ‘영화·공연·전시’(16%), ‘음식점’(14.2%), ‘편의점’(13.4%), ‘레스토랑’(10.9%) 순으로 상위 5위권에 올랐으며, ‘사무보조’(7.7%), ‘패스트푸드’(4.2%), ‘대형마트’(3.6%), ‘백화점’(3.0%)이 뒤를 이었고 ‘제조가공’(2.5%)은 최하위를 기록했다.성별로 보면 여자 수험생은 ‘커피전문점’(28.5%)과 ‘영화·공연·전시’(18.7%) 알바에 가장 큰 관심을 보였고, 남자 수험생의 경우 ‘음식점’(17.6%), ‘커피전문점’(17.6%), ‘편의점’(16.1%) 알바에 가장 많은 표를 던져 차이를 보였다.하고 싶은 이유에 대해서는 각자 선택한 아르바이트에 따라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가장 하고 싶은 알바 1, 2위로 뽑힌 ‘커피전문점’과 ‘영화·공연·전시 알바’의 경우 ‘독특하고 재미있을 것 같아서’(48.5%, 67.1%) 라는 응답이 가장 많아 이 업종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이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은 이유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음식점 알바’를 가장 하고 싶다고 대답한 응답자들은 ‘사람들이 많이 하는 아르바이트 같아서’(53.3%)라고 응답해 무난하고 보편적인 알바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패스트푸드’(36.4%). ‘편의점’(45.1%)도 같은 이유였다.이 외 ‘사무보조’는 ‘일이 힘들지 않을 것 같아서’(36.6%)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향후 진로와 관련이 있어서’(34.1%)라는 응답도 근소한 차이로 2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최하위를 기록했던 ‘제조가공’은 ‘시급이 세서’(46.2%) 하고 싶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한편 ‘최저임금’에 대한 개념을 알고 있는지 묻자 전체 25%에 해당하는 수험생들이 ‘개념은 알지만 정확한 금액은 모른다’고 대답했고, ‘개념과 금액 둘 다 전혀 모른다’는 응답도 3% 있어 사회생활을 앞둔 4명 중 1명의 청소년들이 아직 최저임금에 대한 인지가 부족한 현실을 드러냈다.‘수능 후 알바 경험에 대한 생각’을 묻는 항목에서는 ‘사회경험을 할 수 있어 유익하다’(45.7%), ‘용돈을 부모님께 기대지 않아서 좋다’(41.3%) 등 긍정적인 응답이 주류를 이룬 가운데 ‘한번쯤 재미로 경험할만하다’(8.1%), ‘자기계발 등 다른 쪽으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유익하다’(3.0%)라는 의견도 뒤를 이었다.‘돈을 벌기 위해 고생만 하는 경험이다’(1.3%), ‘입시 준비에 방해되어 바람직하지 않다’(0.6%) 등 부정적인 응답은 매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3-11-22 1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