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2,896건)

연말을 맞아 생기는 각종 모임, 구세군의 자선냄비, 선물을 주고 받는 사람들. 찬 바람이 불고 눈이 오면서 늘어나게 된 풍경들이다. 그러나 이런 훈훈한 풍경과는 달리 늘 장마철 같은 기분 속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바로 우리 직장인들이다.고용노동부 취업포탈 워크넷이 남녀 직장인 2,2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55.5%가 현재 자신의 직장생활을 “비가오거나 곧 쏟아질 것 같은 흐린 날씨”로 표현했다.이 외에도 ‘찬 바람이 쌩쌩 부는 한겨울의 날씨’라는 답변은 14%, ‘푹푹 찌는 한여름의 날씨’ 9.8% 등으로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자신의 생활을 쾌적하지 않은 날씨로 표현했다.‘포근한 봄, 가을의 날씨’라고 답한 응답자는 10.5%에 그쳤으며 ‘화창한 맑은 날씨’라는 답변도 10.3%에 머물렀다.그렇다면 직장인들은 비가 올 것 같은 직장생활에서 실제 비처럼 눈물을 쏟아 본 경험이 있을까?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무려 91.8%가 직장생활을 하면서 남몰래 울어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 응답자의 경우 절대다수인 95.6%가 남몰래 눈물 흘린 경험이 있다고 했으며 남성 응답자도 84.6%가 울어 본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남 몰래 울었던 이유로는 ‘상사에게 인격적인 모독을 받아서’가 27.7%로 가장 많았다.또 직장인들은 눈물 흘리는 이유로 ‘부당한 대우를 받았기 때문에 23.6%’, ‘능력의 한계로 자신감이 상실되어서 18.2%’ 등 직장생활에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꼽아 ‘우는 직장인’의 마음을 실감케 했다.눈물을 쏟았던 장소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절반 가까운 49.8%가 ‘화장실에서 아무도 모르게’라고 말했으며, ‘비상계단이나 흡연구역’이라는 답변이 13.4%로 뒤를 이어 대부분 사람이 없는 혼자만의 장소에서 눈물을 흘려본 것으로 나타났다.이 외에도 ‘사무실 내 자리에서’ 12.9%, ‘자동차 안에서’ 9.1% 순으로 나타났으며 ‘상사 앞에서 대놓고 대성통곡’ 했다는 답변도 5.2%였다.그렇다면 눈물이 흐르려는 순간, 직장인들은 어떻게 그 위기를 극복할까?가장 많은 39%의 응답자가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마음을 먹고 눈물을 참는다고 답했다.이어 ‘가족이나 소중한 사람을 생각한다’가 21.9%, ‘무슨 이야기를 듣던 한 귀로 흘린다’가 18.8% ‘재미있는 이야기나 웃긴 상상을 한다’ 10.2%, ‘상사에게 복수할 계획을 짠다’ 7.1% 순으로 나타났다.울고 싶은 순간이 입사 후 어느 시기에 가장 많이 찾아오냐는 질문에는 68.7%로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입사 1년~2년차’ 신입 시절을 꼽았으며, 어느 정도 책임을 져야하는 직급이 생겼을 시기인 ‘입사 3년~5년차’ 라는 답변이 22,9%로 뒤를 이었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3-12-13 17:36

아르바이트생들이 알바비를 다 쓰는 기간은 평균 23.8일인 것으로 나타났다.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전국 10대에서 50대까지 구직자 2,123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비를 얼마 만에 다 쓰는지 조사한 결과 전체 평균 24일이 조금 걸리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기간분포로 보면 ‘30일 이내’가 32%로 가장 많았고 ‘30일 이상’이 27%로 주로 한달 전후로 알바비를 다 쓰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3주 이내’가 16%, ‘2주 이내’가 14%로 비슷한 비율을 차지했고 ‘1주일 이내’(5.5%), ‘3일 이내’(2.6%), ‘5일 이내’(2%) 순이었다.성별로 보면 남성이 ‘25.5일’, 여성이 ‘22.4일’로 남성이 약 3일 가량 더 오래 쓰는 것으로 나타났고 연령별로는 10대 ‘25.5일’, 20대‘ 24.4일’, 30대 ‘21.6일’, 40대 ‘21.4일’, 50대 ‘14.2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점차 알바비 쓰는 기간이 짧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알바비를 그 기간 안에 다 쓰게 되는 이유는 ‘기본생활비가 너무 많이 들어서’가 34.6%로 가장 많았고 ‘알바비가 너무 적어서’(17%), ‘사고 싶은 물건을 쇼핑하느라’(13.6%), ‘저축을 많이 해서’(11.3%) 순이었다. 이어 ‘취미, 유흥비에 쓰는 비용이 많아서’(8.1%), ‘학비가 많이 들어서’(5.7%), ‘갚을 빚이 많아서’(5.1%), ‘가족, 자녀 뒷바라지 하느라’(4.5%) 등의 응답으로 이어졌다.알바비를 다 쓰게 되는 이유는 쓰는 기간 및 응답자의 연령에 따라서도 차이가 드러났다.먼저 가장 최단시간인 ‘3일 안에’ 알바비를 다 쓴다는 응답자들은 ‘갚을 빚이 많아서’란 이유가 14.5%로 평균 응답보다 2.8배나 높았다. 반면 가장 긴 ‘한달 이상’이라고 대답한 응답자들은 ‘저축을 많이 해서’란 응답이 26.7%로 평균보다 2.4배 많아 알바비를 가장 짧게 쓰는 집단과 오래 쓰는 집단의 차이를 보여줬다.연령별로 보면 10대는 ‘사고 싶은 물건을 쇼핑하느라’가 28.1%로 가장 많았고 20대와 30대는 ‘기본생활비가 너무 많이 들어서’가 각각 34.4%, 46.9%로 가장 많아 10대와 차이를 보였다.40대와 50대의 경우도 ‘기본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란 응답이 47.5%, 40%로 가장 많았지만 다른 연령대와 달리 ‘가족, 자녀 뒷바라지하느라’ 라는 응답이 각각 15.6%, 33.3%로 월등히 높아 큰 대조를 보였다. 특히 50대는 20대(2.1%)보다 15.9배, 30대(6.6%)보다 5배 더 많았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3-12-13 17:32

연말을 맞아 따뜻한 나눔이 활발해 지고 있는 가운데 아르바이트 구직자 10명중 7명은 기부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아르바이트 구직자 1,937명을 대상으로 ‘기부활동과 아르바이트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70.1%가 기부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기부활동 비율을 성별로 살펴보면 여자(72.4%)가 남자(66.9%)보다 5.5%포인트 높았다.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이 83%로 가장 활발하게 기부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다음으로 30대 78.9%, 40대 75.2%의 비율을 보였다, 이어 10대 71.5%, 20대 67% 순으로 나타났다.기부에 참여하는 방법(복수응답)은 ‘성금기부’가 5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재능기부’(16.6%)가 많았다. 이와 함께 ‘물품 기부’는 14.4%를, ‘해외아동 결연’은 12.1%를 차지했다.이들이 주로 기부에 참여하는 경로는 유니세프, 굿네이버스 등 ‘국제 구호단체’가 27.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랑의 열매’(사회복지공동모금회) 20%, ‘지역구 기부 프로그램’이 18.2%를 차지했다. 이어 ‘구세군’ 14.6%, ‘기업 기부 프로그램’ 11.2%, ‘개인적인 기부’ 9% 순으로 나타났다.기부 방법에서 가장 많이 참여하고 있는 성금 기부를 제외하면 연령별로 다소 다른 특징을 볼 수 있었다. 10대(16.4%)와 40대(21.8%)는 ‘물품기부’ 참여가 두드러졌고, 20대(18.6%)와 50대(19.3%)는 ‘재능기부’가 많았으며, 30대(14.1%)는 ‘해외아동결연’이 성금기부 다음으로 많은 특징을 보였다.기부활동 주기를 살펴보면 정기적으로 기부활동을 하고 있는 구직자는 16%로 나타났으며, 기회가 될 때마다 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54%로 조사됐다.그러나 지속되는 경기침체로 올해 작년보다 기부를 적게 했다는 응답자(32.5%)가 더 많이 했다는 응답자(20%)보다 더 많았다.이들이 매월 기부하는 한달 평균금액은 ‘1만원 미만’이 58.7%, ‘1~3만원 미만’(30%), ‘3~5만원 미만’ 8.4%, ‘5만원 이상’ 3%의 분포를 보였다.

취업직장 | 오은정 기자 | 2013-12-10 18:46